한국정보화진흥원이 2012년도 전자정부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매번 전자정부지원사업에 대한 설명회가 개최돼 왔지만 올해의 분위기는 달랐다.

정부가 공생발전을 위한 정보화사업 수발주 선진화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나서기로 하면서 올해부터 대기업 IT서비스업체의 사업 참여가 제한된다. 이에 따라 대형 IT서비스업체들이 수행하던 정부부처의 사업에 중소 업체의 대거 참여가 예상된다.

이를 반영하듯 이번 설명회에는 사업 참여를 타진하기 위한 중소업체 관계자들의 움직임으로 북적댔다. 물론 이번 사업 설명회에는 전자정부지원사업 설명 외에도 U-서비스사업, 국가DB 사업에 대한 설명도 같이 진행돼 전체적인 설명회 규모가 커진 부분도 있다.

하지만 한국정보화진흥원 관계자는 “올해 설명회에 신규로 참여하는 중소기업의 참여비중이 상당히 높았다”고 전해 중소 IT기업의 시장에 대한 관심이 급격히 증가했음을 알 수 있었다. 

한국정보화진흥원도 이 같은 중소업체들의 관심을 예상이라도 한 듯 전자정부지원사업과 u-서비스 사업, 국가DB사업 별로 별도의 안내부스를 마련해 참석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한 자리를 운영하기도 했다.

그동안 대부분의 정부 IT사업은 연계사업으로 운영돼왔다. 이날 발표된 대부분의 전자정부지원사업 역시 몇 년 전부터 단계별로 추진돼 오던 사업이다. 따라서 이미 사업을 수행하던 IT서비스업체들은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있는 편이다.

하지만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기존 사업을 진행해 오던 대형 IT서비스업체들이 대기업참여하한제에 걸려 참여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발주기관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한 정부부처 관계자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 자체는 까다로울 게 없지만 매년 진행하던 사업의 연계가 상당히 중요하고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정부부처 관계자 역시 “연계 사업에 대한 사전정보, 즉 히스토리를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들이 공부할 필요가 있다”며 “현재까지 진행돼온 사업에 대한 정보를 요청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일일이 대응하기 힘들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행사를 주관한 행정안전부 관계자 역시 “대기업참여제한 때문에 주관기관이 힘든 상황”이라며 “그동안 (시스템을)지원하던 업체에서 지원이 안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공교롭게도 올해 추진되는 공공 IT시장의 대기업 참여 제한 및 RFP 상세화, 시범적인 PMO 제도 도입은 현 집권정권의 말기와 맞물려 있다.

정권 말기는 그동안 추진되던 정부 주도 사업이 마무리 되는 시점이다. 실제로 올해 전자정부지원사업 중 상당수가 올해 마무리되는 사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3∽4년간 진행돼온 전자정부지원 과제가 마무리되는 시점이다.

때문에 그동안 전문성을 가져온 IT서비스업체 대신 중소 IT업체들이 들어온다는 점에 발주자들이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상황이다.

어쨌든 제도는 시행됐고 IT업계의 반응도 나쁘지 않다. 다만 이러한 제도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중소IT업체들이 스스로 노력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부처의 발주관계자들은 사전에 중소업체들이 참여를 원하는 사업에 대한 지식을 어느 정도 쌓기를 바라고 있다. 물론 하루아침에 구체적인 사업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는 것이 어려울 수 도 있다.

지만 최소한 자신들이 수주를 목표하는 사업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는 습득하고 성공적인 구축을 위한 발전적인 행동이 필요할 때다.

2012/01/20 08:00 2012/01/20 08:00

트랙백 주소 :: http://moorim.delighit.net/trackback/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