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업의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가운데 클라우드 컴퓨팅을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곳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내부정보 보호와 컴퓨팅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 그리고 기업이 가지고 있는 그린IT 구현 이슈와 맞물려 기업들의 검토가 본격화되고 있는데요.

클라우드 컴퓨팅이 현업 사용자에게 편의성을 부여한다는 점은 확실하지만 IT부서의 고민은 더 커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최근 한 IT기업의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담당자와 만나 얘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는데요.

이 관계자에 따르면 클라우드 컴퓨팅은 서비스를 제공받는 현업 사용자들에겐 편리한 서비스일지 모르지만 이를 제공하는 관리자입장에서는 한마디로 ‘지옥’이라는 것입니다.

일례로 예전에는 네트워크 담당자, 서버 담당자, 애플리케이션 담당자 등 각자의 영역에서 업무가 분담됐지만 클라우드 기반으로 서비스가 제공되다 보면 한명의 담당자가 모든 영역의 기술을 이해하고 있어야만 원활한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위해서는 사용자는 중앙서버에 CPU와 스토리지, 메모리 등을 할당받아야 하는데 장애가 발생할 경우 서로 긴밀하게 엮여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에 대한 이해 없이는 헬프데스크 수행 자체가 어렵다는 설명이었습니다.

개인 PC에 대한 지원도 문제입니다. 예전에는 현업 사용자가 노트북이나 데스크톱을 사용할 때 중요자료 보존을 위한 ‘백업’은 보통 개인이 직접 수행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습니다.

하지만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모든 정보가 중앙으로 집중되는 상황에서는 더 이상 개인에게 백업의 의무가 지워지지 않는다는 것이죠. 개인 PC에 대한 백업도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제공자가 진행해야 하고 정보에 대한 책임도 져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자연히 관리자 입장에서는 업무에 대한 부하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는 설명입니다.

기존 하드웨어 자원에 대한 관리 문제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스토리지, 서버, CPU 등 다양한 분야의 이기종 시스템을 관리하다 보니 이를 일원화해 관리하기 위한 이렇다 할 묘책이 없는 상황입니다.

예전 데이터센터 자동화 솔루션들이 이와 비슷한 기능을 제공해왔지만 아직까지 서로 다른 벤더들의 제품을 하나로 관리해주는 적당한 솔루션을 찾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사용자 관점에서 이기종 시스템간의 원활한 연계를 이끌어낼 수 있는 관점의 솔루션이 필요하지만 아직 여기까지 발전된 개념의 솔루션을 찾지 못했다는 설명입니다. 

때문에 이 관계자의 회사에서는 관련 솔루션을 현재 직접 개발하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시스코의 데이터센터용 통합 컴퓨팅 시스템(Unified Computing System, 이하 UCS) 같이 하나의 벤더가 제공하는 제품의 경우 관리의 편의성이 확보될 수 있지만 아직은 비싼 가격 때문에 도저히 TCO(총소유비용)를 맞출 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최근 클라우드 컴퓨팅에 맞춰 하드웨어 벤더들이 클라우드에 특화된 제품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는데요. 이 또한 실상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말입니다.

예를 들어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 데스크톱을 도입한 기업에서 임직원들이 아침에 출근해 동시에 OS를 기동하거나 혹은 바이러스 솔루션을 구동시키게 되면 이를 견뎌낼 스토리지는 없다고 하더군요. 따라서 이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배분할 것인지가 IT부서의 숙제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제 국내에서 보급되고 있는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애초에 생각했던 것에서 벗어나 다양한 현업의 문제와 운영상의 허점이 나오고 있는 듯 합니다.

기업은 스스로 자신들만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운영 노하우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인프라 운영 전략을 수립해 나가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에서 이는 필수적 요소이며 이를 위한 IT부서의 체질 개선도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2010/12/07 11:11 2010/12/07 11:11

트랙백 주소 :: http://moorim.delighit.net/trackback/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