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세금계산서업체들의 유통허브가 10월중에 오픈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총 6개 업체가 참여키로 한 것으로 알려져있는데요.

이달 중 먼저 2개 업체가 유통허브를 통한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를 진행하고 나머지 업체들은 늦어도 11월 중에는 서비스를 오픈한다는 전략을 세워놓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현재 유통허브에 참여키로 한 6개 업체중에 노틸러스효성과 롯데정보통신이 자리잡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동안 전자세금계산서 시장은 전문 업체들이 치열하게 시장다툼을 벌여왔는데요. 대기업의 경우는 사정이 좀 달랐습니다. 바로 대기업 계열의 IT서비스업체들이 전자세금계산서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면서 독자적인 발급 시장을 형성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대기업의 특성상 무수히 많은 협력업체들과 연관을 맺을 수 밖에 없는데요. 특히 대기업의 정책에 따라갈 수밖에 없는 협력업체들의 특성상 전자세금계산서 역시 대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해야 하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때문에 IT서비스업체들은 전자세금계산서 사업에 큰 흥미를 보이고 있진 않았습니다. 사업은 자체적으로 영위하고 있지만 대외 사업을 확대할 정도로 사업을 키우지는 않았던 것입니다.

물론 삼성SDS가 독자적인 전자세금계산서 유통허브 구축을 추진한바 있지만 지금은 유야무야 된 상황이며 LG CNS의 경우도 국세청에 전자세금계산서 시스템을 구축한 것 외에는 내부 계열사 지원에 힘을 쏟는 모양새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효성그룹의 IT계열사인 노틸러스효성과 롯데그룹의 IT계열사인 롯데정보통신의 참여는 의미가 남다르다고 하겠습니다.

유통허브 사업을 주관하고 있는 전자세금계산서협의회에 따르면 이번 유통허브에 참여키로 한 6개 업체는 모두 협의회 임원사라고 합니다. 유통허브 비즈니스 모델이 업계에서 처음 시도되는 것인 만큼 임원사들이 이른바 ‘총대’를 메고 나서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협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앞으로 있을 총회를 통해 회원사에 대한 유통허브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협의회에는 60여개 업체가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는데요. 이중 대기업계열 IT서비스업체들은 총 9개사에 이릅니다.
 
과연 IT서비스업체들의 유통허브 참여가 지속적으로 이뤄질지는 앞으로 두고봐야할 문제입니다. 그보다 앞서 유통허브가 큰 무리없이 운영되야 되겠지요.

우선 유통허브의 본격적인 운영이 11월 중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협의회에 소속된 관련업체들의 참여는 일러야 내년 상반기부터 가시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IT서비스업체들의 사업참여도 내년 상반기 중 가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흥미로운 것은 마찬가지로 협의회에 소속돼있는 삼성SDS의 참여여부입니다.

협의회와는 별도로 독자적인 유통허브 사업을 추진하던 삼성SDS가 유통허브와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 지가 재미있는 관전포인트일 것 같습니다.


2010/10/13 12:44 2010/10/13 12:44

트랙백 주소 :: http://moorim.delighit.net/trackback/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