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4/08 IT시장 개발자 공급, 수요를 넘어섰다?

최근 IT업체들을 만나면 심심치 않게 들리는 얘기가 “개발자들이 손을 놓고 있다”는 말입니다.

그만큼 일이 없다는 뜻인데요. 국내 IT서비스업체는 물론 외국계 기업에 이르기까지 개발자들이 투입되고 있는 프로젝트가 많이 줄어들어 시쳇말로 ‘쉬고 있는’ 개발자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특히 시중은행들의 대형 차세대시스템과 증권사들의 차세대시스템 구축이 일단락되면서 개발자들이 시장에 많이 나와 있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입니다.

농협이나 하나은행 등 대규모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서 차세대를 위해 투입돼있던 많은 개발자들이 다시 시장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외국계 IT기업의 경우 엔지니어를 중심으로 구조조정을 한다는 얘기도 있고 국내 업체도 구조조정을 통해 상당수 엔지니어가 외부로 나와 있는 상태입니다.

최근 만난 IT 협력업체의 한 관계자는 이 때문인지 개발자 프리랜서 수급에 여유가 많이 생겼다고 얘기하더군요.

불과 1년전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라는 설명입니다. 당시만 해도 프로젝트는 넘쳐나는데 개발자 수급이 어려워 곤란을 많이 겪었던 모양입니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개발자들은 어느정도 경력을 갖춘 나름 고급인력을 말합니다.

물론 현재도 꾸준하게 증권사들을 중심으로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이 이어지고 있어 시장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규모 자체가 작은데다 최근 IT아웃소싱을 통한 시스템 운영 및 유지보수가 확대되고 있어 이마저도 큰 시장은 아니라는 것이 관련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입니다.

IT인력 시장에서도 이러한 엔지니어에 대한 요구사항은 많이 없다는 평가입니다. 한 헤드헌터 업체의 관계자는 “금융위기 이후 구조조정을 추진했던 외국계 IT업체들이 올해부터 인력을 다시 충원하고 있다”고 말하더군요.

하지만 개발이나 지원 인력 보다는 마케팅 위주로 뽑고 있다고 합니다. 시장이 침체돼 있어 다시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마케팅과 홍보가 우선이라는 판단에서랍니다.

이래저래 개발자들에게는 혹독한 한철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물론 개발자들 사이에서도 이러한 시장 분위기에 대해 일시적인 현상, 혹은 개발자 임금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한 업체들의 농간이라는 등 여러 가지 추측이 제기되고 있는데요.

어쨌든 이와 같은 개발자 공급 과잉 논란은 올 상반기에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인 것 같습니다.

때문에 IT서비스업체에서는 그동안 물밑에서 지속적으로 추진돼오던 해외 R&D 센터를 통한 개발 효율성 확보를 다시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기초 개발과 중급 개발에 대한 건은 해외 센터에서 일원화시키고 고급인력을 국내에서 관리함으로서 인력 배치의 효율성을 달성하겠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최근 몇 몇 프로젝트에서 해외 개발자를 활용한 사례가 그다지 좋은 결과를 내지 못했다는 점이 걸림돌입니다.

좌우지간 일교차가 큰 봄이 왔는데요. 시장을 바라보는 개발자들의 시선은 물론 기업들의 생각도 일교차가 큰 것 같습니다.

2010/04/08 15:49 2010/04/08 1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