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입구나 대학로와 같이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는 많은 상점과 점포가 위치하고 있는데요. 그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바로 이동통신매장입니다.

국내 휴대전화 보급률이 5천만명을 넘어선것 처럼 휴대폰 매장의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데요.

기존에 휴대폰 매장이라고 하면 컬러 시트지로 도배하다시피 한 광고가 생각날 정도로 다소 지저분한 유리 벽면 등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전면 유리벽면에 동영상 이미지를 보여주는 장치가 설치된 휴대폰 매장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신기한 것은 별도의 디스플레이 장치나 프로젝터 용 장치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유리창에 그대로 화면이 재생된다는 점입니다. 즉 유리창이 바로 스크린 역할을 하게 돼서 보는이의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하는데요.

저도 홍대입구에 있는 한 휴대폰 매장에서 이러한 유리창을 통한 광고 화면이 상영되는 것을 보고 신기하다고 생각했는데요. 알고보니 그 서비스는 LG엔시스가 개발한 것이더군요.

LG엔시스에 따르면 이 것은 ‘DAMS(Digital Advertising Management System)’라고 불리우는 디지털 사이니지 분야의 서비스입니다.

최근 스마트 폰, 넷북 등의 모바일 기기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신문과 방송으로 대표되는 기존 미디어 광고의 영향력은 점차 줄어드는 추세인데요. 새로운 광고 매체인 디지털 사이니지는 기존 미디어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개인화된 옥외 미디어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 DAMS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LG엔시스가 제공하는 DAMS 솔루션은 기존 제품과는 달리 신기술을 활용하여 실질적 구매가 이뤄지는 시점(Point-Of-Purchase)에 고객에게 어필할 수 있는, 현장 마케팅에 특화된솔루션입니다.

DAMS 솔루션의 가장 큰 특징은 유리창을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활용한다는 점입니다. 기존의 디지털 사이니지 제품은 모두 일정한 형태의 디스플레이 기기를 설치해야 하지만 DAMS는 특수 제작된 투명한 필름을 부착하여 매장의 유리창을 화면으로 변화시킵니다.

자연스럽게 다양한 형태의 화면 구성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많은 디지털 사이니지 제품이 사각 화면이라는 큰 틀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에 비해, 필름으로 만들어진 DAMS의 화면은 다양한 형태로 변형이 가능한 것입니다.

외관상 투명한 유리창에서 영상이 보이는 솔루션이기 때문에 보행자나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물론 기업의 CI나 BI를 모티브로 화면의 형태를 구성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또한 고객의 동선과 이용자의 편의, 기업의 아이덴티티 등을 고려하여 완성된 영업점의 내부 구조를 변화시키지 않으면서 설치가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LG엔시스는 다수의 오프라인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사업자를 우선으로 DAMS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특히 이동통신, 가전제품, 외식사업 등 직접 방문하는 고객의 비율이 높고 개별영업점에 특화된 프로모션이 잦은 업계에서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데요.

여기에 DAMS 솔루션의 일괄 도입으로 현재 개별 매장의 벽면과 입구를 가득 메우고 있는 인쇄 배너 광고 및 홍보 전단을 제거해, 고유의 브랜드 아이텐티티를 유지하면서도 깔끔한 인상을 제공할 수 있어 전체적인 기업의 이미지 또한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2010/11/29 14:03 2010/11/29 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