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DAC(Digiral to Analog Converter)는 디지털 음원 재생에 있어 핵심을 차지하는 기술이자 관련 제품을 통칭하는 이름으로 불리운다.



본래 DAC가 본격적으로 적용된 것은 CD플레이어로 CD는 음원을 1과 0의 숫자로 조합된 디지털 신호로 분해해 저장 매체에 담은 것이다.


이처럼 매체에 기록된 디지털 음성신호를 다시 아날로그 음성신호로 변환하는 장치를 DAC라고 하는데 디지털 기록을 감성적인 아날로그 영역으로 다시 이끌어내는 기능을 하는 만큼 오디오 업체가 생산하는 CD와 같은 디지털 음원재생 기기의 음질과 음악성을 결정짓는 주요 요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는 MP3로 활성화된 디지털 오디오 플레이어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로 우리가 사용하는 스마트폰, MP3플레이어 모두에는 이러한 DAC칩이 들어있거나 메인 칩에 통합, 적용돼 있다.


하이엔드 오디오 업체들은 오래전부터 CD플레이어와 DAC를 분리 설계 하는 등 DAC의 역할에 이미 많은 의미를 부여해 왔다. DAC의 성능향상을 위한 독자적인 알고리듬 설계는 업체만의 노하우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 디지털 음원이 일반화되면서 독립형 DAC의 본격적인 대중화 시대가 열렸다. 특히 PC와 노트북에 간편하게 연결해서 좀 더 나은 음질을 구현해 주는 휴대용 DAC 시장이 점차 커지는 모양새다.


실제로 일본 소니는 하이레졸루션 오디오라는 고음질 음원 플레이어 시장을 개척하면서 주요 제품군으로 DAC(PHA-1, PHA-2)를 론칭했다. 국내에선 아이리버가 휴대용 DAC인 ‘AK10’을 출시하면서 휴대용 DAC 시장에 뛰어들었고 중소 규모 IT업체들의 시장 진입도 눈여겨볼 만한 대목이다.


이처럼 DAC는 오디오 업체와 IT업체의 경계를 허물고 있는 대표적인 제품으로 꼽힌다.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바꾸는 과정은 해당 업체마다 독특한 알고리듬과 음악적 튜닝 작업을 거치기 때문에 여전히 오디오 업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기본적인 재생 기능을 구현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그리 높지는 않은 상황이다.


한편 최근 들어 스마트폰에서 고음질음원 재생이 가능해지면서 DAC 시장도 요동치고 있다. 스마트폰의 경우 폼팩터의 제한에 따라 메인 칩에서 고음질음원 재생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 등이 적용되고 있지만 일부 고급화 전략을 구사하는 업체에서는 별도의 DAC칩을 탑재하려는 움직임도 가속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DAC칩 업계의 지각변동도 이미 시작된 상황이다. 지난 5월 씨러스로직(Cirrus Logic,)이 울프슨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Wolfson Microelectronics)를 4억6700만 달러에 현금으로 인수하기로 하는 거래 계약을 체결했다.


씨러스로직과 울프슨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업체 모두 오디오 솔루션 관련 칩을 생산하는 업체로 씨러스로직은 울프슨 인수를 통해 DAC칩의 강자로 재편됐다. 울프슨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가 생산하는 DAC는 아이리버 아스텔엔컨(AK100)에 채택되기도 했다.  
2014/08/12 11:20 2014/08/12 11: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삼성전자가 ‘레벨’이라는 브랜드의 프리미엄 오디오기기를 선보였다. 레벨을 통해 삼성전자는 헤드폰 타입의 ‘레벨 오버’·‘레벨 온’과 이어폰 타입의 ‘레벨 인’, 스피커 타입의 ‘레벨 박스’ 등 총 4종을 출시했다.



LG전자도 최근 글로벌 음향업체인 하만카돈과 협력해 프리미엄 블루투스 헤드세트 ‘LG 톤 플러스(모델명 HBS-900)’를 국내에 출시했다. 이처럼 국내 대표 전자업체들이 음향 가전 시장에 적극 뛰어드는 모양새다.

물론 이런 업체들은 엔트리급의 오디오는 그동안 꾸준히 선보여왔다. 하지만 최근들어 준 하이엔드를 지향하는 제품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특히 LG전자는 예전부터 글로벌 하이엔드 업체와 협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지난 2007년엔 하이엔드 업계의 ‘스타’라 할 수 있는 마크 레빈슨과 협력해 LG전자 ‘랩소디 인 뮤직폰(LG-LB3300)’의 음질을 향상시키기도 했다. 현재 브랜드로서의 ‘마크 레빈슨’이 하만카돈 그룹에 속해있는 만큼 LG전자와 하만카돈의 협력은 꽤 오래됐다고 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실제 하이엔드 오디오 시장에 뛰어든 적도 있다. 1990년대 후반 ‘엠페러’라는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를 통해 이 시장에 진출했던 것. 당시 수천만원 상당의 하이앤드 오디오를 출시했지만 IMF와 맞물려 사업을 접는 불운을 맞기도 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엠페러라는 브랜드로 오디오를 출시했지만 생산은 미국의 전문 오디오업체를 인수해 이들에게 맡겨왔다. 우리나라 전자업체와 하이엔드 오디오 시장은 이처럼 외국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이뤄져 온 것.


최근 MP3 명가였던 ‘아이리버’를 인수한 SK텔레콤은 이와 별개로 아남전자와 협력해 차세대 오디오 시장에서 SK텔레콤은 제품의 기획, 외관 및 UX(User Experience) 디자인 개발 및 서비스 운영을, 아남전자는 하드웨어 설계, 제조, 품질검사 및 고객서비스(A/S)를 각각 담당하기로 했다.


아남전자는 글로벌 하이엔드 업체인 데논, 마란쯔, 야마하, JVC 등에 ODM으로 제품을 공급해온 만큼 하이엔드 시장에서 제품 개발경험과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앞으로 SK텔레콤과 아남전자는 차세대 오디오 분야에서 공동 브랜드로 시장을 노크한다는 전략이다.


이처럼 국내 대기업들이 하이엔드 음향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이유는 먼저 이 시장 자체의 성장성이 크기 때문이다. 물론 전 세계적으로 하이엔드 시장 자체의 크기는 축소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과거 오디오의 황금기였던 80년대를 지나 90년대 MP3의 시대가 시작되면서 음악감상의 축은 PC나 휴대용 MP3 플레이어로 쏠림현상이 심해졌다.


일부 하이엔드 애호가를 위주로 한 고급 오디오 시장은 명맥을 유지해 왔다. 하지만 80년대 우리나라 혼수품의 일부였던 ‘오디오’가 그 지위를 잃게 된 것처럼 글로벌 시장에서도 하이엔드 오디오는 일부의 전유물처럼 여겨져 왔다.


하지만 최근 스마트폰의 보급 확대와 네트워크, 저장용량의 확대에 따라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고음질음원의 유통 확대는 하이엔드 오디오 업체는 물론 전자업체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무엇보다 고음질음원을 들으려 하는 소비자들은 하이엔드 오디오 업체들이 내놓는 접근이 용이한 가격대의 제품에 관심을 두고 있다.


애플의 아이팟, 아이폰 출시 이전에 이어폰, 헤드폰 등 고급 리시버 시장이 국내에 거의 없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일정 수준 이상의 음악감상을 원하는 소비자층이 두터워지고 있고 이 시장에 대해 가전업계는 물론 음향업계, IT업계가 각축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오디오의 기본 소스라 할 수 있는 음원이 디지털로 진화하면서 이를 둘러싼 업체들의 경쟁이 한 치 앞을 볼 수 없을 정도로 안개속에 쌓여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음악이 감성의 영역에서 디지털의 영역으로 들어오면서 새로운 사업자가 나타나고 새로운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기 때문이다.


2014/07/29 14:12 2014/07/29 1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