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산'에 해당되는 글 1

  1. 2014/09/17 “끝까지 간다”, 임영록 회장의 승부수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무법인 화인은 임영록 KB금융지주 회장이 17일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직무정지 처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과 본안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법원이 임회장의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일 경우 3개월 직무정지 효력이 정지돼 임 회장은 바로 회장으로서 권한행사가 가능해진다. 현재 임 회장은 금융당국에 의해 직무정지 처분이 내려지면서 금융당국의 검찰고발에 개인자격으로 대응하고 있다.


검찰 고발 등 임 회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임 회장이 직무를 유지하고 있느냐 아니냐는 향후 전개될 법정 다툼에 있어서도 중요한 문제다. 일단 KB금융 계열사 사장단이 임영록 회장을 중심으로 경영정상화를 해야 한다며 호소문을 발표하기도 해 임 회장에 힘을 실어준 상황이다.


여기에 사퇴를 권고하긴 했지만 KB금융 이사회 역시 임 회장의 사임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개입하긴 꺼려하는 분위기다. KB금융 이사회는 임 회장과 9명의 사외이사로 구성된다. 17일 긴급이사회를 통해 임 회장에 대한 해임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이지만 9명의 이사 중 과반수(6명 이상)가 찬성해야 가능하다.


금융당국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긴 하지만 임 회장의 날개를 꺾기 위해선 이사회에서의 해임안 의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신제윤 금융위원장 역시 이경재 KB금융 이사회 의장을 직접 만나 KB금융 정상화를 위해 이사회가 힘을 써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그만큼 이사회의 결정에 임영록 회장 개인의 거취는 물론 KB금융 내홍의 장기화 가능성이 걸려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일부 이사회 위원들은 임 회장에 대한 해임안에 부당함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들 이사회 위원들은 국민은행 이건호 행장이 주전산기 전환 사업과 관련해 다시 메인프레임을 포함해 검토하자는 안을 거부하는 등 유닉스로의 사업 전환을 강하게 밀어붙여 왔다.


따라서 이제 와서 임 회장의 사임안을 의결하기에는 그동안의 의사결정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어찌됐건 임 회장의 향후 거취에는 이사회의 판단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밖에 없다.


행정소송이라는 강수를 둔 임 회장의 자신감?에 이사회가 어떤 답을 내놓을 지 주목된다.



2014/09/17 11:31 2014/09/17 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