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테리아'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0/05 경기회복의 지표, 카페테리아?
3년전인가요? 구로에 위치한 한 IT업체를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보통 IT업체에 취재를 가게 되면 빈 회의실이나 사무실을 찾아서 거기서 인터뷰 대상자를 기다리거나 하지요.

근데 당시 업체에 찾아갔을때는 홍보 담당자가 저를 바로 회사 내에 위치한 카페테리아로 안내하더군요.

아파트형 공장 일색인 구로디지털단지의 특성상 창 밖 풍경이 그리 근사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고층 빌딩에서 탁 트인 유리창을 통해 빌딩숲 사이를 보는 것도 은근한 운치(?)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당시 홍보담당자는 회사의 카페테리아에 대해 자랑스러워 하는 눈치가 역력했습니다. 중소국내 IT기업으로서 카페테리아를 별도로 운영한다는 것은 직원복지는 물론이고 이러한 것까지 신경쓸 정도로 회사가 잘 나간다는 뭐 그런 의미였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후 2년정도 후 다시 그 회사를 찾았을때 멋진 공간을 자랑하던 카페테리아는 2/3가 줄어들었더군요. 원래 카페테리아가 있었던 자리는 그 회사가 운영하는 교육장으로 변경되었더군요.

당시 그 홍보담당자가 한 말이 있습니다. 경기도 어렵고 공간도 부족하고 해서 어쩔수 없이 축소됐다는 설명이었습니다.

그 때 이후 업체들을 다니면서 카페테리아, 혹은 사내 도서관 등이 있는 경우 속으로 이런 공간은 언제 없어질까를 속으로 생각하곤 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공간이 실제로 없어지면 그 회사의 경영이 어떤지를 판단하는 척도로 삼기도 했습니다. "아 이 회사가 어렵구나"라는 판단을 하는 것이지요.

뜬근없이 카페테리아 얘기를 하는 이유는 오늘 받은 한 보도자료 기사 때문입니다.

내용은 SK C&C가 사내 직원의 사기 진작과 방문객 편의를 위해 카페테리아를 운영한다는 내용입니다.

카푸치노, 카페라떼 등 커피 종류, 차(茶) 종류, 생과일 주스 등 20여가지 음료를 1,000원 내외(700~1,200원)에 제공한다는 군요.

개인적으로 부럽기도 하면서 IT시장이 빨리 활성화돼서 이러한 직원 서비스가 좀 더 활성화됐으면 합니다.

몇몇 블로그에서도 소개된 것으로 기억하는데요. 네이버나 야후, 구글 등의 카페테리아는 언론에서도 많이 소개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직장인의 천국이라는 것이죠.

하지만 상대적으로 IT서비스업계에서 이러한 직원서비스가 회자되는 것은 찾아보지 못했습니다.

포털 열풍이 불 때 포털업체들은 이러한 직원 서비스를 대폭 강화했었지요. 트렌드에 민감해야 하는 업계의 특성 상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포털업체들이  투자한 측면도 있지만 바꿔 말하면 여유 자금이 있어서 이러한 투자를 한 것으로 생각해 봅니다.

IT서비스업체들도 매출액을 살펴보면 포털 업체에 못지 않습니다. 아니 대부분 뛰어넘는 수준이지요. 하지만 직원들에 대한 투자는 IT업계의 맏형이라는 위상에 다소 걸맞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어서 IT서비스업계에서도 이러한 직원 서비스가 더욱 강화됐으면 합니다. 바꿔 말하면 장사가 잘 된다는 반증이기도 할테니까요.
2009/10/05 15:29 2009/10/05 1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