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하나스토리'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1/12 은행권 차세대시스템, 베스트셀러는 누가될 것인가? (1)
최근 하나은행이 책을 한권 펴냈습니다. 2년 동안 2천억 이상이 투입돼 지난해 오픈한 차세대 시스템 개발과정을 소설로 담아낸 ‘팍스하나 스토리’가 바로 그것입니다.


일반 기업의 경우 IT프로젝트가 완성된 후에 개발 과정을 별도의 단행본으로 펴내는 것은 흔치 않은 일입니다. 있다고 하더라도 사보에 특집 형식으로 게재되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실제로 몇몇 기업들은 전사자원관리(ERP) 등 대규모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사보에 이를 게재하곤 합니다.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하는 동시에 내부적으로 시스템 개편에 대해 널리 홍보하려는 의도가 깔려있습니다.

반면 시중은행들은 IT프로젝트, 특히 차세대시스템을 완료하고 구축과정의 경험을 책으로 내는 것이 보편화돼있습니다. 기업은행, 신한은행, 농협 등이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백서형식의 단행본을 출간했습니다.

이 같은 이면에는 은행권의 차세대시스템 사업이 대규모로 진행된다는 점이 한 몫합니다. 사실 국내에서 단일 기업이 수천억원 규모로 IT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은 은행권이 거의 유일합니다.

기간도 최소 2년이 넘는 장기프로젝트로 임직원의 땀과 애환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라고 합니다. 은행입장에서도 은행의 경쟁력을 결정하는 사활이 걸린 프로젝트인 만큼 나름의 의미를 부여하게 마련이지요.

다시 하나은행의 ‘팍스하나 스토리’얘기를 해볼까요. 그동안 시중은행의 차세대시스템 백서를 살펴보면 사실 전문가가 아니고서는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이 대부분입니다.

계정계시스템, 정보계시스템, 여수신 시스템, 파생상품시스템 등등 일반인들에겐 생소한 부분이 많습니다. IT업계 종사자에게도 은행의 IT시스템은 다가가기 어렵습니다. 금융거래와 상품에 대한 이해가 없이는 시스템을 이해하는 것이 힘들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들 은행들이 내놓는 백서는 그들만의 잔치가 될 가능성도 높습니다. 이에 하나은행은 백서를 2가지 버전으로 내놓기로 결정했습니다.

사실 이번에 나온 ‘팍스하나 스토리’ 이전에 하나은행은 이미 내부용으로 600페이지 분량의 백서를 선보였습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IT전문가와 은행IT에 익숙한 사람들을 위한 책이 이것이었다면 이번에 나온 팍스하나 스토리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것입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대중적으로 차세대시스템에 대한 홍보를 위해선 일반적인 독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외부전문작가와 공동으로 소설 형태로 진행키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서 잠시 다른 은행들이 펴낸 차세대시스템 백서를 살펴볼까요. 2007년 4월에 출간된 ‘차세대 프로젝트-IBK기업은행 차세대시스템 성공사례’의 경우 당시 CIO와 교수, 기자가 공저자로 참여했습니다.

내용은 차세대시스템 구축과정에서 벌어진 일반적인 내용들과 위기극복 사례 등으로 이뤄져있습니다. 시그마인사이트라는 출판사에서 나왔고 일반 서점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1월 차세대시스템을 오픈한 농협의 경우 같은 해 5월 ‘농협 신용신시스템 구축 백서- Perfect D day'를 출간했습니다. 내용은 비슷하지만 개발 담당자들이 수필 형식으로 개발 과정에 있었던 얘기들을 풀어놓아 좀 더 쉽게 읽을 수 있습니다.

다만 비매품으로 발간되서 쉽게 구할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하나은행의 팍스하나 스토리는 제작기간 6개월에 초판은 4000부 정도를 찍었다고 합니다. 현재 교보문고 등 시중 서점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나오는 수익금은 하나금융공익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라네요.

저도 아직 책은 읽어보지 못했지만 관계자의 얘기를 들어보면 소설로 풀어낸 만큼 쉽게 이해가 가능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또 백서를 도배하는 시스템 개요도나 그림을 배제했다는 군요. 참고로 소설에 등장하는 개발인력 등 인물은 실명이 아니라 가명으로 등장하지만 사건 들은 모두 사실에 기초했다고 합니다.

올 2월에 국민은행의 차세대시스템이 오픈하는 만큼 국민은행도 올해안에 관련 백서를 선보일 것은 분명해보입니다.  

공식적인 집계가 어려우므로 이들 단행본 중 어느 것이 더 많이 나갔을까를 알 수는 없지만 책의 내용이나 구성이 해를 갈수록 나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과연 차세대시스템 백서의 베스트셀러는 어느 은행이 차지할까요.

객관적인 측정이 불가능한 점이 아쉬운 대목입니다.
2010/01/12 10:21 2010/01/12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