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n'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1/09 카드, 넌 긁니? 난 꽂아
흔히 친구들과 술을 먹고 계산을 하게 됐을 때 "내가 긁을게"라는 말 자주 쓰시죠. '긁는다'는 표현은 카드로 대부분의 금융결제를 하게 되면서 일반화된 표현으로 쓰였는데요.

이제는 긁는다는 표현이 사라질 지도 모릅니다. 앞으로 "내가 꽂을게" 라는 말이 더 보편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네 오늘 할 얘기는 카드입니다. 신용카드와 현금카드 모두를 포함하죠. 좀 더 구체적으로 IC(Integrated Circuit) 카드에 대한 얘기라고 보면 될 것 같네요. 지금 지갑속에 가지고 계신 카드는 어떤 방식인가요? 흔히 볼 수 있는 마그네틱선이 있는 카드라면 MS카드, 검지손톱만한 금색 회로 모양의 팁이 붙어있다면 IC카드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물론 IC카드에도 마그네틱 선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현재 금융당국에선 기존 마그네틱 카드에서 IC카드로의 전환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독려'라는 것은 이제 그만 IC카드로 전환하는게 좋지 않겠니? 라는 정도로 금융권에 얘기하고 있는 정도로 파악하면 될 듯 합니다.

IC카드로 전환을 독려하는 이유는 MS카드가 복제가 쉽고 새로운 서비스를 하기에는 기능이 많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IC카드는 저장공간도 크고 보안도 강화돼서 전자금융거래가 활성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적절한 매체로 권장되고 있습니다.

100% IC카드 기반으로 카드거래가 일어나기 위해서는 회원에게 IC카드를 발행해야 하고, 가맹점 단말기 역시 IC카드를 인식하여 IC Chip속에 암호화된 카드정보를 카드사에 전송시킬 수 있어야 하며, 카드사 시스템에서도 IC카드 거래의 국제표준을 준수해야 합니다.

항간에선 내년초까지 모든 카드방식을 IC카드로 전환하고 관련 단말기도 IC카드 지원하는 방식으로 의무적으로 교체될 것이라고 얘기하기도 하는데요 사실 이런 것은 VAN 사업자의 시장논리가 결부돼있기 때문에 금융당국에서도 강제로 전환하라고 하기에는 다소 문제가 있습니다.

VAN 사업자는 쉽게 말해서 카드결제를 해당 카드사와 망으로 연결해 결제를 대행하고 그 수수료를 수익으로 삼는 업체를 말합니다. 흔히 음식점에서 볼 수 있는 카드 단말기를 바로 이러한 VAN업체들이 보급하고 있지요.

어쨌든 VAM 사를 비롯한 관련 업계에서도 IC카드 지원 단말기 보급을 꾸준히 하고 있지만 100% 전환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반응입니다.

그렇다면 왜 IC카드 단말기 보급이 지지부진 할까요? 예전만해도 가격적인 문제가 가장 컸습니다. 일반 MS카드 단말기와 IC카드 단말기의 가격 차가 워낙 커서 VAN 업체들이 보급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MS단말기와 IC단말기의 가격격차는 거의 없을 정도로 좁혀졌습니다. 따라서 VAN 업체에서 IC단말기를 보급하는데 가격적인 걸림돌은 없습니다.

그런데 최근의 문제는 IC카드가 MS카드에 비해 편의성이 떨어진다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MS카드는 결제를 위해서 단말기에 마그네틱 부분을 긁는 방식입니다. 긁고 나서 바로 통신회선으로 연결되고 바로 전표가 인쇄되는 과정을 거칩니다.

그런데 IC단말기는 조금 복잡합니다. 일단 카드를 긁는게 아니라 꽂아야 합니다. 다음에는 IC카드로 결제할지 아니면 MS방식으로 결제할 지를 선택해야 합니다.(참고로 최근 보급되고 있는 IC단말기는 MS방식도 지원합니다)

자연히 카드결제에 시간이 MS방식보다 오래 소요됩니다. 이 같은 사용상의 불편함 때문에 실제로 VAN업체에 민원도 많이 제기되는 모양입니다.

VAN 사 관계자의 말을 들어보니 가맹점은 물론 사용자에게서도 카드사용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불만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딜라이트닷넷 창간 기념으로 포스팅했던 '귀차니즘을 극복한 모바일 뱅킹'과 같이 번거롭고 귀찮다는 감정은 전자금융거래 보급의 최대 적입니다.

IC카드 보급 확대와 사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이러한 IC카드 사용 편의성 개선은 시급할 것으로 보입니다. MS카드가 시장에서 완전히 사라져야 IC카드 방식과 MS카드 방식을 선택하는 옵션이 없어질 것 같은데요. 아직 먼 훗날의 일인 듯 싶습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IC방식으로 모든 카드를 사용하는 날이 오겠지요. 그리고 그 때는 더 이상 긁지 않고 꽂게 되는 카드 사용이 보편화되겠네요.
2009/11/09 15:51 2009/11/09 15:51